로고

대선경선 후보 등록 양승조, "본선 승리 위해 진력 다하겠다"

윤석열 최재형 등 출마엔 "국정농단 버금가는 공직농단" 강도높은 비판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1/06/29 [16:02]

대선경선 후보 등록 양승조, "본선 승리 위해 진력 다하겠다"

윤석열 최재형 등 출마엔 "국정농단 버금가는 공직농단" 강도높은 비판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1/06/29 [16:02]

대선경선 후보 등록 양승조, "본선 승리 위해 진력 다하겠다"


[JM저널=박재만 대표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9일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양 지사는 이날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최선을 다해 반드시 예비경선을 통과하고 본선 승리를 위해 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이광재 등 주자의 단일화 계획 발표 후 일각에서 제기되는 단일화 등 연대설을 일축한 것으로 해석된다.

양 지사 측 관계자는 "현직 충남도지사이자 도민의 명령에 따라 충청을 대표해 출마한 유일한 대선주자로서
사명감을 갖고 있다"며, "민주당 재집권을 위한 중원전략 차원에서 무한한 책임감을 갖고 경선에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의 야권 대선출마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민과 역사가 심판한 국정농단에 버금가는 공직농단으로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행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양 지사는 고도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이 요구되는 사정기관 책임자에 대해서는 재직기간만큼 공직선거 출마를 제한하는 이른바 '윤석열-최재형 방지법’의 제정을 공약한 바 있다.

공식적으로 후보 자격을 부여받은 양 지사는 첫 일정으로 한중해저터널 계획을 발표하며 정책행보를 이어갔다.

양 지사는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제7차 정책공약발표회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먼저 준비하고, 국가 미래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한중해저터널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정책발표에 이어 양 지사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되는 한국기자협회 토론회에 초청되어, 내년 대선의 시대정신을 비롯한 대통령선거 후보자로서의 비전과 포부, 부동산 문제 등 경제 현안에 대한 해법, 미·중 갈등 등 외교적 현안에 대한 전략, 그리고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및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사면에 대한 입장 등을 밝힐 예정이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