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청남도교육청, 장애공감문화 확산 '학교 가는 길' 관람

충남장애인부모회와 함께하는 장애인식개선교육 실시

원충만 수도권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21/07/22 [11:39]

충청남도교육청, 장애공감문화 확산 '학교 가는 길' 관람

충남장애인부모회와 함께하는 장애인식개선교육 실시

원충만 수도권취재본부장 | 입력 : 2021/07/22 [11:39]


[JM저널=원충만 수도권취재본부장] 충청남도교육청은 지난 7월 20일과 21일 양일간 5회에 걸쳐 충남교육청과 연구정보원 전 직원을 대상으로 특수학교 설립과정을 담은 ‘학교 가는 길’ 영화를 관람했다.

직장 내 장애인식개선교육의 일환으로 실시된 이번 행사는 충남장애인부모회와 충남교육청이 협력하여 진행했다. 행사 1부는 충남장애인가족지원센터 문정숙 강사의 장애이해교육, 2부는 ‘학교 가는 길’ 영화 관람으로 이어졌다.

문정숙 강사는 장애의 정의, 장애 유형, 장애인 인권, 차별금지, 장애인고용 정책 및 우수사례 등을 중심으로 강의를 하였다.

영화 ‘학교 가는 길’은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치열한 대립과정에서 주민들에게 무릎까지 꿇었던 장애 학생 부모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장애를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비뚤어진 시선을 날카롭게 포착하지만 동시에 그럴 수밖에 없는 현실에 대한 부분도 사려 깊게 담아내고 있다. 지금 우리의 편견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 우리에게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꼼꼼히 들여다본다.

또 아이의 장애를 처음 알게 된 순간에 대한 회상과 눈물, 장애 자녀를 묵묵히 기다려주고 아이들이 각자의 속도에 맞춰 성장하는 것을 지켜보는 모습 등 어머니들의 무한한 애정과 애틋한 모성을 보여준다.

영화를 관람한 한 직원은 “이번 교육을 통해 장애가 개인적이고 가정에 국한된 문제를 넘어 사회적 책임이라는 인식을 공유했다.”며, “영화의 감동을 가슴에 새기면서, 교육청 공직자로서 특수교육 관련 정책을 어떤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추진할 것인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장애인식개선교육에 참여한 김지철 교육감은 “일상의 생활 속에서 자신도 모르게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정당화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늘 성찰하는 공직자가 되어야 한다.”며, “이후에도 충남장애인부모회와 함께 장애학생 교육권과 장애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을 펼쳐가겠다.”고 밝혔다.
기자 꼬리표가 맘에 들어 다시 '코리아 저널리스트'로 복귀...,당분간 독자들에게 약속!
JM저널의 상황적 기회를 살려 펜에 힘 주겠다는 야심찬 날개짓을 지켜봐 달라고...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