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춘천시, 열(熱) 식혀줄 도심 도랑…8월 본격 가동

도심 내 도랑 통해 열섬현상 완화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 기대

유환욱 기자 | 기사입력 2021/07/22 [10:58]

춘천시, 열(熱) 식혀줄 도심 도랑…8월 본격 가동

도심 내 도랑 통해 열섬현상 완화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 기대

유환욱 기자 | 입력 : 2021/07/22 [10:58]


[JM저널=유환욱 기자] 춘천시는 사업비 7억8,000만원을 투입해 운교사거리~남부사거리 680m구간에 도심 도랑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하천으로 분류되지 않는 작은 개울인 ‘도랑’을 도심에 접목했다.

이를 통해 여름철 달궈진 도로를 식히고 시민에게 색다른 볼거리와 놀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달부터 도심 도랑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8월부터는 폭염 기간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도심도랑 설치에 따른 열섬현상 저감 효과는 효과분석자료를 통해 입증됐으며, 인근 밀집 주거지의 경우에도 열섬현상이 저감된다.

특히 춘천 내 20개소에 설치한 클린로드시스템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자연과 도시의 조화로 탄생한 춘천시 도심 속 도랑과 함께 여름철 도랑 치고 가재는 잡지 못하더라도 더위는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세상이 온통 혼란스럽다. 이 밝은 대명천지 문명사회에 눈을 훤히 뜨고도 당해야 하는 야만이 판을 치고 있으니 너무나 혼란스럽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